PRESS

김보경 X 먼데이키즈 '이별선물', 사랑했던 연인이 헤어지는 그 순간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법 ' 이라지만 이별의 순간은 누구에게나 아프게 다가온다. 특히 사랑하는 사람에게 이별을 고하는 그 순간은 더욱 쓰라리게 느껴진다.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일지 아트홀에서 진행된 '이별선물' 발매 쇼케이스에서 김보경과 먼데이키즈는 신곡에 대해 설명했다.


'이별선물'은 스트링 선율과 기타의 멜로디가 돋보이는 곡이다. 서정적인 듀엣 발라드곡으로 최근에는 잘 볼 수 없었던 장르다. 김보경은 "요즘 혼성 듀엣곡이 별로 없었따. '그 남자 그 여자', '안부'와 같은 곡들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에 '이별선물'을 부를 수 있게 돼서 좋았고, 많은 분들도 기다렸을 거라고 생각한다" 라고 설명했다.


'이별선물'의 무대에 오른 김보경과 먼데이키즈는 열정을 다해 노래를 불렀다. 노래의 클라이맥스로 향할수록 두 사람의 호소력은 더욱 깊어졌다. 간간이 눈을 마주치며 화음을 맞추는 두 사람의 모습은 헤어진 남녀의 애절함이 떠오르게 만들었다.


특히 김보경이 먼데이키즈를 선택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김보경은 "많은 분들을 생각했지만 먼데이키즈 선배님과 해보지 않겠냐고 제안이 들어왔을 때 너무 기뻤다. 제가 학창시절 때부터 즐겨 듣던 노래가 먼데이키즈 선배님의 노래였다. 아직까지도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김보경은 '이별선물'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했다. '이별선물'의 뮤직비디오에 직접 출연한 것이다. '이별선물' 뮤직비디오는 노래 가사처럼 사랑하는 남녀의 모습을 담고 있다. 연인의 행복했던 모습과 함께 이별의 순간까지 그린 이번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고윤'이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해 김보경과 호흡을 맞췄다.



또한, '이별선물'에는 비하인드스토리가 존재했다. '이별선물'이라는 제목이 붙여지기 전 노래는 '하얀 원피스'로 불렸다. 하지만 김보경은 " '하얀원피스'라는 제목이 확 와닿지 않았다. 노래 가사를 살펴보니 여자가 남자에게 이별을 고하는 날 연인이 원했던 차림으로 나가는 부분이 '이별선물'처럼 느껴졌다. 그래서 제목을 '이별선물'로 짓게 됐다"라고 밝혔다.


김보경이 먼데이키즈와 함께 노래를 부른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는 만큼 먼데이키즈도 김보경에 대한 애정이 대단했다. 쇼케이스에 참석한 먼데이키즈는 김보경의 보컬과 음악에 대한 열정을 언급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2010년 디지털 싱글 앨범 'Because Of You'로 데뷔한 김보경은 '제1회 가온차트 K-POP 어워드'  솔로부문 여자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드라마 '마녀의 법정', '피노키오' 등의 OST를 부르며 'OST의 여왕'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김보경은 여성 솔로 가수 김보경뿐만 아니라 밴드로서 NEON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밴드 활동을 해온 김보경은 밴드 음악에 대한 사랑도 지대했다.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고 있는 김보경이 가수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희영 기자><사진 = 스포츠Q DB>

2 0